천안함 5주기 특집 다큐멘터리, 천안함 폭침 사건의 진실

등록일 2015.03.26

2010년 3월 26일 한국 해군 함선 천안함이 피격 당했다. 마흔 여섯 명의 청년들이 목숨을 잃었다. 이 중 여섯 명은 시체조차 찾지 못했다. 차가운 바닷속으로 사라진 자식들을 생각하며 부모들은 피눈물을 흘렸다.

한국을 충격과 슬픔 속에 빠지게 했던 천안함 폭침 사건이 발생한지 5년이 지났다. 사건 당시 국제합동조사단의 과학적인 조사로 북한 당국의 소행으로 판명났지만, 북한 당국은 지금까지도 천안함 사건이 날조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조선중앙방송> "그 누구의 사과나 유감표명이 있어야 한다는 궤변은 그 언제라도 통할 수 없다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

천안함 사건과 무관하기 때문에 사과 할 수 없다는 김정은 정권, 하지만 진실은 결코 감출 수가 없다.


시그널
타이틀  국민통일방송 천안함 5주기 특집방송, 천안함 폭침 사건의 진실

2010년 3월26일 저녁 9시15분 한국 서해 백령도 서남해상 1.8km지점, 해군 제2함대 소속 천안함이 경계임무를 끝내고 쉴 준비를 하고 있었다. 백령도 인근 해역은 1년 중 닷새에 한 번이나 날씨가 좋을 만큼 바람과 파도가 거세 곳이다. 그날도 거친 파도가 쉴 새 없이 몰아쳤다. 100여 명의 승조원들은 저녁을 먹고 휴식을 취하거나, 잠을 잘 준비를 하고 있었다. 통신장 허순행 상사는 2함대 사령부에서 교신을 보내와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중략)


댓글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VOICE - 2030 당신의 목소리로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