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 하늘아래 한 소녀

등록일 2015.04.09



맑은 하늘을 우러러 부끄럼 한 점 없다면 인생을 잘 살아온 거라고 사람들은 말한다. 1998년 5월 보슬비를 맞으며 두만강을 건너면서 시작된 방황은 삶을 지탱하기엔 벅찬 상황들만 내게 안겨줬던 것 같다. 그래도 이방인이라는 냉대 속에서 살아남을 수 있었던 건 실오라기 같은 희망 때문이었고. 노력덕분이었다. 그렇게 난 여기 한국에 왔고, 자유를 만끽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몇 차례나 북한에 압송당하고 재 탈북이란 용기를 가지고 이곳에 도착했지만 한국은 개인적으로 동경했던 그런 모습과는 상당히 달랐다. 게으른 자에게는 굶주림이, 없는 자에겐 불행이 다가오는 것이 내가 본 한국에 모습이었다.

하나원을 퇴소해 불과 한 달 만에 동사무소에서 신분증이 나왔고 그걸 갖고 일자리를 찾았다. 신분증은 나에게 자유의 징표였다. 일자리를 찾아 여기저기 헤매다가 정착한 곳이 롯데백화점의 사원자리였다. 롯데 백화점은 서울에서도 알아주는 백화점이었다. 자신감 하나 갖고 출근을 했는데 처음부터 많은 어려움에 맞닥뜨려야 했다. 언어부터 시작해서 생각하는 방식에 차이, 거기다가 낯선 한국 문화 까지, 모든 것이 장벽으로 다가섰다. 스트레스가 이만 저만이 아니었고 반복되는 실수에 해야 할 일에 양은 배로 불어났다.

하지만 여기서 기죽을 수 없었다. 여기서 물러나면 난 그대로 한국사회에 아무것도 모르는 탈북 인에 불과하고 내 발전은 없을 것 같았다

<중략>

댓글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이모티콘 아닌데에게
난독증이 심한 모양인데, 강수정이란 저 사람은 [이용하지 못하는 것 = 사지 못하는 것]으로 말하는 걸겁니다. 상류층만 이용하는 백화점은 여기도 많습니다. 단지 여기서는 [들어가서 구경은 할 수 있되, 실질적으로 거기 물건을 이용할 수 없는 사람들은 많다] 그 말이죠. 우리 착각말죠 [구경 = 이용] 이란 억지는 곤란하잖습니까? 아래 사람.   15-04-17  | 수정 | X 
이모티콘 아닌데
강수정씨, 롯데백화점은 대한민국 모든 국민들이 이용할수 있는 백화점입니다.
여기선 상류층만 이용하는 백화점이 존재한다면,
북조선에선 그런게 이해가 될지는 몰라도 여기선 큰일납니다.
롯데백화점은 대한민국 거지도 이용할수 있고요,
전세계 모든 인종들도 이용할수 있습니다. ㅋ   15-04-10  | 수정 | X 

VOICE - 2030 당신의 목소리로 시..